로그인

내가 놀라웟던 것

기역기역
https://story.agar.kr/talk/2196239

윤동주의 별헤는 밤이 엄청 길어요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속에 하나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 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 경, 옥,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2]'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1941. 11. 5.)

왤캐 길어;;

Profile
기역기역
레벨 83
632803/635040
85%
2012년생♂
편하게 ㄱㄱ라고 부르세요~
ㄴㄴ(https://story.agar.kr/profile/1927047)의 본계
https://story.agar.kr/profile/1700288의 형(닉네임 변동이 심해서 닉 표시 안 함)
반말가능(존댓말을 쓸수도 잇음)
:Mr.lee(겨쿠),ECO(에코),냥워링,페이몬,오레오,백월,브롤,로얄
현재 순위:채팅 33위,겜 플레이 50위 미만 경험치1등,포인트 2등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작성자의 다른 글
화제의 글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만남의 광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