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또는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힉교 숙제 이상하게 하기 ㅋㅋㅋ

Profile
치유

제목:내가 가장 가고싶은 여행지(수정)#글 엄청나게 길음  The travel destination I want to go the most (modified)#The post is extremely long

20191013_221544.png.jpg

글:서울입니다
서울은 대한믹국의 수도입니다 서울에 꼭 가야되는 Top10을 인터넸에서 찾아밨습니다 
1.동대문 쇼핑타운
동대문 쇼핑타운은 서울 최고의 쇼핑 거리다. 도매와 소매를 아우르는 대형 상가들이 줄지어 자리한다. DDP 옆에 위치한 신평화 패션타운,패션남평화,평화시장,동평화패션타운등은 도매를 중심으로 하는 반면 롯데피트인, 밀레오레, 두산타워, 굿모닝시티, 현대시티아울렛, 등은 소매를 중심으로 한다. 굿모닝시티의 메가박스, 굿모닝시티의 메가박스 등의 멀티플렉스 영화관이 있어 영화도 함께 즐길 수 있다. 또한 동대문 쇼핑타운에는 계절별 쇼핑 축제가 열리는데 야외 패션쇼, 패션 콘서트, 시민 모델 선발대회 등의 행사를 갖는다
2.명동
명동은 최근 각 브랜드들이 명동 상권에 주요 매장을 공격적으로 오픈하면서 과거의 명성을 되찾고 있다. 특히 4월 말 5월 초 일본의 골든위크가 시작되면 명동은 더 분주해진다. 일본인들에게 익숙한 롯데백화점은 본점과 명품관인 에비뉴엘이 모두 명동 초입에 있다. 뿐만 아니라 신발, 옷에서 액세서리까지 대중적인 가격대의 매장들이 밀집되어 있어 쇼핑을 즐기기에 부담이 없다. 가장 인기 있는 쇼핑 매장은 단연 뷰티 매장. 일본 여심을 사로잡은 더페이스샵, 에뛰드하우스 이외에도 스킨푸드, 미샤, 아리따움, 한스킨, 바닐라코 등의 매장이 화장품 쇼핑 명당으로 손꼽힌다. 자라(ZARA), 포에버 21, 갭(GAP) 등 글로벌 브랜드 최대 매장도 명동에 몰려 있어 외국인 쇼핑객들을 열광시킨다. 길을 따라 들어선 노점들도 명동의 쇼핑을 한층 더 재미나게 만드는 요소다.
3.경북궁
조선 왕조 개국 3년인 1395년에 완공된 궁궐은 390여 칸으로 한양의 중심축에 자리했다. 개국공신 정도전은 태조로부터 첫 번째 궁궐의 이름을 지으라는 명을 받았고, 고심 끝에 ‘새 왕조가 큰 복을 누려 번영할 것’이라는 의미로 경복궁(景福宮)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경복궁은 조선 왕조 최고의 궁궐인 만큼 생각보다 넓다. 동선은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다만 좀 더 자세한 관람을 원한다면 우리궁궐지킴이 해설사들의 설명과 함께하는 것이 가장 좋다.
4.N서울타워(남산서울타워)

도심 속 로맨틱 아일랜드로 입지를 굳힌 남산서울타워는 예로부터 백년해로의 길지로 널리 알려진 남산(262m) 정상에 위치한 높이 236.7m의 탑으로, 해발 480m 위치에서 서울시를 360도 파노라마 뷰로 조망할 수 있는 최고의 전망을 자랑한다.
5.인사동길

인사동은 여전히 서울의 대표 거리다. 가장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거리이며, 스타벅스의 간판마저 한글로 바꿔버릴 만큼 그 전통이 깊숙이 뿌리 내린 동네이기도 하다. 인사동에는 일제강점기 말부터 골동품 상가가 밀집해 있었으니 골동품 거리의 역사만도 족히 반세기는 훌쩍 뛰어넘는다. 지금 인사동 거리는 골동품상을 중심으로 화랑과 갤러리가 다수 자리한다. 그리고 골목 안쪽으로는 전통 맛집들이 즐비하다. 근래에는 쌈지길과 가나아트스페이스, 경인미술관, 목인박물관, 아름다운 차박물관 등 신구의 명소들이 조화를 이루며 새로운 지형도를 그려가고 있다.
6.남대문시장
남대문시장은 하루 50만 명이 찾는 거대한 유통 공간으로 우리나라 최고, 최대 재래시장이다. 조선중기부터 저잣 거리로 자리잡은 남대문 시장은 역사가 오래된 만큼 규모도 대단하고 취급품도 다양하다. 대도레이디, 대도, 퀸프라자, 장띠모아 등에서는 성인 남녀 의류의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다.
7.서울 한양도성
한양도성은 1396년 현재 서울의 도심부를 감싸고 있는 백악·낙타·목멱·인왕의 능선을 따라 처음 축조된 이후 여러 차례 개축되었다. 평균 높이 약 7~8m, 전체 길이 약 18.6km에 이르며, 현존하는 세계의 도성 중 가장 오랫동안 도성 기능을 수행했다. 한양도성에는 4대문과 4소문이 있다. 4대문은 숙정문·흥인지문·숭례문·돈의문이며, 4소문은 창의문·혜화문·광희문·소의문이다.
8.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동대문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는 ‘디자인・창조산업의 발신지’를 모토로 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2014년 3월 21일 예전 동대문운동장 자리에 개관한 DDP는 컨벤션, 전시, 공연, 패션쇼 등이 상시 이뤄지는 공간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3차원 비정형 랜드마크 건축물이다.
9.홍대
홍대에는 클럽이 다가 아니다. 다양한 홍대 문화를 느끼고 싶다면 인디 밴드 라이브 클럽들이 한결 더 어울린다. 홍대와 상수동 구석구석의 작은 공연이 열리는 카페와 바에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라이브로 들려주는 개성 강한 인디 아티스트의 공연을 즐기기 위해 많은 이들이 몰려든다. 작은 공간에서 뮤지션들과 같이 교감하며 즐기는 음악에는 비길 수 없는 매력이 있다.
10.청계천 

복개한 청계천로와 삼일로 주변 5.84km 구간을 복원하고 총 22개의 다리를 설치하는 등 시민들의 쉼터로 탈바꿈하기 위한 대대적인 공사였다. 청계광장을 중심으로 각종 문화행사 등이 열리면서 지금은 광장의 역할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예술 공간으로서의 역할도 훌륭히 해내고 있다.
글 진짜 기네...
그다음
서울의 역사는 서울은 한강 연안 암사동과 미사리 부근에 지금으로부터 5∼6천년 전후로 추정되는 선사시대 주거지를 비롯하여 백제의 수도인 하남 위례성으로 추정되는 유적지가 발견되는 등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백제시대 이후로 통일신라 및 고려시대를 통하여 서울은 늘 중요한 지방도시였고, 고려말에 이르러서는 삼경 중의 하나인 남경이 되었다아아아아
그리고
서울의 명칭 유래는 서울이라는 명칭의 유래에 관해 학계에서는 삼국시대 신라 때로 보고 있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신라 혁거세왕에 대한 내용을 보면 나라를 세우고 국호를 서라벌(徐羅伐), 또는 서벌(徐伐), 사라(斯羅), 사로(斯盧)라고 했고, 이후 이것이 도읍의 명칭으로 바뀌게 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이름들은 수도(京)을 가리키는 말이 되었고, 그것이 오늘날의 서울이라는 말로 변하게 되었다.

   삼국시대 서울은 백제 온조왕 때(기원전 18)부터 제21대 개로왕 때(475년)까지 약 500년 동안 백제의 수도였다. 오늘날 송파구에 남아있는 풍납토성이 당시의 왕성이었고, 위례성, 혹은 한성으로 불리었다. 그러다가 신라가 진흥왕 때에 한강 유역을 장악하면서 신주(新州)를 설치하였고(552년), 선덕왕 때에는 서울 지역을 한산주(漢山州)로 개칭(637년), 이후 신라가 삼국을 통일하고 전국을 9주로 나누게 되면서 경덕왕 때에 한산주를 한주(漢州)로 고치게 된다(757년).

   고려시대에 들어오면서 서울 지역은 초기에는 양주(楊州)로 불렸다. 그 후 문종 때에 남경(南京)으로 승격되었다가(1067년), 원간섭기인 충렬왕 때에 중앙과 지방 조직을 개편하면서 한양부(漢陽府)로 바뀌게 되었다(1308년).

   이후 조선이 건국되면서 한양을 도읍으로 정하게 되었고(1394년), 오늘날까지 우리나라의 수도로서 자리매김하게 된다. 아울러 조선시대 정식 명칭은 한성부(漢城府)였다. 이외에도 당시 만들어진 고지도나 문집 등에는 한양, 경도, 경성 등으로 표기되기도 했다.

   한편 일제강점기에는 한성부를 경성부로 개칭하고 경기도에 예속된 하위 관청으로 격하시켰다. 그리고 대외적인 정식 명칭은 일본어 발음인 게이조라고 불렀다. 물론 경성이라는 단어는 원래 삼국시대부터 고려와 조선에 이르기까지 널리 쓰였던 것이었으나 이 시기 이후부터 경성이라는 단어는 역사적, 혹은 문화적으로 일제강점과 관련된 단어로 변하게 되었다.

   해방 직후 서울은 서울, 경성, 한성 등 혼재된 이름을 사용했다. 심지어 미군정 표기와 서울시 자체 표기가 다를 때도 있었다. 그러다가 1년 후인 1946년 8월 15일자로 서울특별자유시로 이름이 바뀌었고, 경기도와 대등한 관계의 행정기관이 된다. 그러다가 정부수립 이후인 1949년 11월 지방자치법이 공포되면서 서울특별시로 정해져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서울의 정보란 다구해오고 있습니다...
영어 번역 ㅋㅋ(장난으로 한번해봄)
This is Seoul
Seoul is the capital of Korea Mic-guk
1. Dongdaemun Shopping Town
Dongdaemun Shopping Town is the best shopping street in Seoul. Large shopping malls, both wholesale and retail, are lined up. Shinpyeonghwa Fashion Town, Fashion Nampyeonghwa, Pyeonghwa Market, and Dongpyeonghwa Fashion Town, located next to DDP, focus on wholesale, while Lotte Fit-in, Mieleore, Doosan Tower, Good Morning City, and Hyundai City Outlets focus on retail. . There are multiplex cinemas such as Good Morning City's Megabox and Good Morning City's Megabox, so you can enjoy movies together. In addition, the Dongdaemun Shopping Town hosts seasonal shopping festivals, including outdoor fashion shows, fashion concerts, and citizen model contests.
2. Myeong-dong
Myeong-dong is recovering its former reputation as each brand aggressively opened major stores in the Myeong-dong commercial area. In particular, when Japan's Golden Week begins in late April or early May, Myeong-dong becomes busier. Lotte Department Store, familiar to Japanese people, has both the main store and Avenuel, a luxury store, at the entrance of Myeong-dong. In addition, shops with popular prices ranging from shoes and clothes to accessories are densely populated, so there is no pressure to enjoy shopping. The most popular shopping store is by far the beauty store. In addition to The Face Shop and Etude House, which have captured the hearts of women in Japan, stores such as Skin Food, Missha, Aritaum, Hanskin, and Banila Co are among the best places to shop for cosmetics. The largest stores of global brands such as ZARA, Forever 21, and GAP are also clustered in Myeong-dong, attracting foreign shoppers. The street vendors along the road are also factors that make shopping in Myeong-dong even more fun.
3. Gyeongbukgung
Completed in 1395, the third year of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the palace has 390 rooms and is located at the center of Hanyang. Jeong Do-jeon, the founder of the country, was commanded by King Taejo to name the first palace, and after much deliberation, he named it Gyeongbokgung (景福宮), meaning that “the new dynasty will enjoy great blessings and prosper.”
Gyeongbokgung Palace is the largest palace of the Joseon Dynasty, so it is wider than you think. The flow can be freely adjusted. However, if you want a more detailed view, it is best to go with the explanations of the guards of the palace.
4.N Seoul Tower (Namsan Seoul Tower)
Namsan Seoul Tower, which has established itself as a romantic island in the heart of the city, is a 236.7m tall tower located on the top of Namsan (262m), which has long been known as a long road to the Baeknyeonhae-ro. boasts a view.
5. Insadong-gil
Insa-dong is still the representative street of Seoul. It is a street visited by the most foreign tourists, and it is also a town where the tradition is deeply rooted enough to change even the Starbucks signboard to Korean. Antique shops have been concentrated in Insa-dong since the end of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so the history of the antique street alone spans more than half a century. Now, Insadong Street is home to many art galleries and galleries centering on antique dealers. And inside the alleys, there are many traditional restaurants. Recently, new topographical maps are being drawn in harmony with old and new attractions such as Ssamzie-gil, Gana Art Space, Gyeongin Art Museum, Mokin Museum, and the Beautiful Tea Museum.
6.Namdaemun Market
Namdaemun Market is a huge distribution space visited by 500,000 people a day and is the best and largest traditional market in Korea. Namdaemun Market, which has been established as a writer’s street since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has a long history and is large in scale and has a wide variety of products. At Daedo Lady, Daedo, Queen Plaza, and Jangtimore, you can find all kinds of adult men's and women's clothing.
7. Seoul City Wall
Hanyang City Wall was first built in 1396 along the ridges of Baegak, Camel, Mokmyeok, and Inwang that surround the downtown area of ​​Seoul. With an average height of about 7-8 m and a total length of about 18.6 km, it has served as the longest city in the world. There are 4 gates and 4 rumors in the city of Hanyang. The four main gates are Sukjeongmun, Heunginjimun, Sungnyemun, and Donuimun, and the four main gates are Changuimun, Hyehwamun, Gwanghuimun, and Souimun.
8.Dongdaemun Design Plaza (DDP)
Dongdaemun DDP (Dongdaemun Design Plaza) is a complex cultural space with the motto of ‘the origin of design and creative industries’. DDP, which opened on March 21, 2014 at the site of the former Dongdaemun Stadium, is a space where conventions, exhibitions, performances, and fashion shows are held at all times, and is the world's largest three-dimensional atypical landmark building.
9.Hongdae
Hongdae is not all about clubs. If you want to feel the diverse culture of Hongdae, indie bands live clubs are more suitable. Cafés and bars where small performances are held in every corner of Hongdae and Sangsu-dong attract many people to enjoy the performances of unique indie artists who play various genres of music live. There is an incomparable charm to music that you enjoy while interacting with musicians in a small space.
10. Cheonggyecheon
It was a large-scale construction project to transform the 5.84km section around Cheonggyecheon-ro and Samil-ro, which had been covered, and to transform it into a resting place for citizens, by installing a total of 22 bridges. Cheonggye Plaza is now serving as a plaza as various cultural events are held. Recently, it has also been playing its role as an art space.
The article is really cool...
next
Seoul has a long history, including prehistoric settlements estimated to be around 5,000 to 6,000 years from now, and historic sites believed to be Wiryeseong, Hanam, the capital of Baekje, near Amsa-dong and Misari along the Han River. From the Baekje period, through the Unified Silla and Goryeo periods, Seoul has always been an important regional city, and by the end of the Goryeo period, it has become one of the three scenic spots, Namgyeong.
and
The origin of the name of Seoul is considered by scholars to be Silla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According to the contents of the Samguk Sagi and the Samguk Yusa about King Hyukgeose of Silla, he founded a country and named the country Seorabeol (徐羅伐), or Seobeol (徐伐), Sara (斯羅), and Saro (斯盧). This was changed to the name of the city. And these names came to refer to the capital, and it was changed to today's Seoul.

   During the Three Kingdoms Era, Seoul was the capital of Baekje for about 500 years from the reign of King Onjo of Baekje (18 BC) to the reign of King Gaero (475 AD). Pungnaptoseong, which remains in Songpa-gu today, was the royal castle at the time and was called Wiryeseong or Hanseong. Then, during the reign of King Jinheung, Silla took control of the Han River and established Shinju (552), and during the reign of King Seondeok, the Seoul area was renamed to Hansanju (637). It was divided into nine provinces, and during the reign of King Gyeongdeok, Hansanju was changed to Hanju (757).

   In the Goryeo Dynasty, the Seoul area was initially called Yangju (楊州). After that, it was elevated to Nanjing during the reign of King Munjong (1067), and then changed to Hanyangbu (Hanyangbu) when the central and local organizations were reorganized during the reign of King Chungryeol during the Yuan intervention period (1308).

   After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Hanyang was selected as the capital (1394), and it has been established as the capital of Korea to this day. In addition, the official name of the Joseon Dynasty was Hanseongbu. In addition, old maps and collections of literature made at the time were also marked with Hanyang, Gyeonggido, and Gyeongseong.

   Meanwhil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Hanseong-bu was renamed Gyeongseong-bu and downgraded to a subordinate government subordinated to Gyeonggi-do. And the official external name was called Keijo, which is the Japanese pronunciation. Of course, the word Gyeongseong was originally used widely from the Three Kingdoms period to Goryeo and Joseon, but from this time on, the word Gyeongseong has changed historically or culturally to a word related to the Japanese occupation.

   Immediately after liberation, Seoul used mixed names such as Seoul, Gyeongseong, and Hanseong. There were even times when the notation of the U.S. Military Government was different from the notation of Seoul itself. Then, a year later, on August 15, 1946, the name was changed to Seoul Free City, and it became an administrative agency on an equal footing with Gyeonggi-do. Then,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government, in November 1949, when the Local Autonomy Act was promulgated, it was designated as Seoul Metropolitan City and reached today.
I've been looking for information about Seoul...

Profile
치유
레벨 3
1053/1440
39%
자기소개를 아직 작성하지 않았어요.
댓글
3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만남의 광장입니다.

로그인

아이디 또는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